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틸러슨 미 국무 '대북인권특사 폐지'…"어리석은 후퇴" 09-01 12:57


[앵커]

렉스 틸러슨 미 국무부 장관이 상근직인 대북인권특사 폐지를 검토하면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미국 언론과 야당들은 "중대한 시기에 어리석은 후퇴"라고 비판하고 있습니다.

워싱턴 신지홍 특파원 입니다.

[기자]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은 국무부 조직을 개편하면서 대북인권 특사와 북핵 6자회담 특사를 폐지 또는 통폐합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의회에 보낸 서한에서 '대북인권 특사실의 기능과 직원들을 '안보·민주주의·인권' 담당 차관 산하로 이관키로 했습니다.

북핵 6자회담 특사직은 2008년 이후 회담이 재개되지 못하고 있는 점을 감안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워싱턴포스트는 "지위 격하 결정은 의회에서 역풍을 불러오고 있다"며 비판했습니다.

외교안보 칼럼리스트 로긴은 워싱턴 포스트 칼럼에서 "중대한 시기에 중요한 문제에 관해 어리석은 후퇴를 했다"는 여야 정치권의 의견을 전달했습니다.

특히 야당인 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 취임이후 줄곧 공석인 대북인권 특사의 조속한 임명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공화당 마코 루비오 상원 의원도 "특사 재조정 필요성은 있지만 대북특사의 경우는 다르다"며 "북한 정권의 구조적이고 끔직한 학대 문제에 초점을 맞춘 특사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로버트 킹 전 대북특사는 "북한에 진짜 변화를 만들 수 있는 정책 수단을 잃게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대해 국무부는 "특사직 통폐합은 효율적인 외교를 위한 것"이라며 "북한 인권에 여전히 깊은 관심을 가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 신지홍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