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다문화 정책 장기체류 외국인까지 챙긴다"…연합뉴스 포럼 08-30 22:38


[앵커]


우리나라 거주 외국인이 200만명을 돌파했습니다.

최근에는 결혼이주 여성보다 모국에 돌아온 재외동포와 유학생이 늘어났기 때문인데요.

정부가 결혼이주여성 정착지원에 머물던 다문화 정책을 장기체류 외국인까지 챙기는 쪽으로 새로운 방향을 제시했습니다.

조성흠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최근 5년간 국내 체류 외국인 증가율은 9.2%.

지난 6월에는 우리나라 거주 외국인이 200만명을 돌파했습니다.

이 가운데 장기 체류자는 2012년 112만명에서 지난해 153만명으로 급증했습니다.

모국 귀환 재외동포와 유학생이 급증한 것인데, 반대로 다문화 이주여성 건수는 지난 10년사이 절반으로 줄었습니다.

정부가 결혼이주여성의 초기 정착지원에 무게를 두던 다문화 정책 기조를 바꿔 단계별 종합지원 체계를 구축하고, 다문화 공감대 확산에 주력하기로 했습니다.

연합뉴스가 5년째 열고 있는 다문화포럼에서 윤효식 여성가족부 가족정책관은 장기체류 외국인 등을 포괄하는 정책 필요성을 언급했습니다.

다문화 가정 자녀들이 성장해 사회 진입에 본격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점을 고려한 것입니다.

정부는 이에 따라 다문화 가족 자녀의 진로와 취업교육, 이중언어 지원 등을 강화하고 새로 정착하는 결혼이민자에 대해서는 생활정보 제공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푸레브수렝 마잉바야르 / 주한몽골여성회 사무국장> "많은 양성과정 교육이 있는데, 취업과 연결이 돼서 특징있게, 예를 들어 관광 코디네이터나 학교에 이중언어 강사들의 일자리를…"

이 자리에서는 다문화 이민자들의 이탈을 막기 위해 사회통합을 촉진하는 정책 기조가 필요하다는 주장도 제기됐습니다.

<신숙자 / 한국다문화가족지원센터협회 회장> "이주여성에 있어서 일자리 문제가 상당히 심각합니다. 1여성 1학교 취업이라는 권고 사항도 일자리 위원회에서…"

전문가들은 또 다문화정책 컨트롤타워를 세워 예산낭비를 해결하는 기존 시스템의 전환을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연합뉴스TV 조성흠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