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현대차 지원요청 있었지만…정부 또 뒷북 대응 08-30 22:32


[앵커]

중국의 사드보복과 각국의 통상압박 등으로 전방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산업들에 대해 정부가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습니다.

하지만 매번 사태가 커지고 나서야 움직이는 뒷북 대응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높습니다.

김동욱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는 현대자동차 중국 공장이 가동 중단됐다 재개되는 사태가 터지자 긴급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자동차 업계와 실무 간담회에 이어 장관 주재 간담회를 열어 실태 파악에 나설 계획입니다.

하지만 매번 사태가 커진 뒤에야 움직이는 정부의 소극적 대응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옵니다.

현대차가 사전에 부품업체 자금난에 대한 지원을 건의해왔지만, 산업부는 부품업계가 정보공유를 꺼린다는 이유로 실태조사조차 손을 놓고 있었습니다.

정부의 뒷북대응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지난해말 시작된 중국의 사드보복 피해가 올해 3월 심각해진 뒤에서야 업계 상황 파악에 나섰다가 논란이 일기도 했습니다.

미국의 한미FTA 재협상 요구도 정부가 초기에 가능성을 일축하면서 안일한 대응이 도마에 올랐습니다.

하지만 결국 현실화하자 발등에 불이 떨어진 자동차와 철강 등 업계와 해결 방안 모색에 나서느라 분주한 모습입니다.

<백운규 /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불합리한 수입규제 조치에 대해서는 국제규범에 입각해 WTO 제소, 양자회담 등 활용가능한 모든 수단을 염두에 두고 단호하게 대응해 나가겠습니다."

경쟁력을 잃은 해운업 역시 한진해운 사태 이후 해양진흥공사 설립 등 대책들이 이어지고 있지만 1년 동안 화물량이 63% 급감한 상태입니다.

매번 사태가 커지고 나서야 대책 마련에 나서는 정부의 안일한 대응이 결국 산업경쟁력 약화와 기업들의 피해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김동욱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