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문 대통령, 교육ㆍ문체부에 "NO라고 할수 있는 공직자 돼야" 08-30 22:16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교육부 업무보고에서 지난 정권이 추진했던 국정역사교과서는 전체주의적 발상이라며 잘못된 정책에 대해선 공무원들이 거부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문체부에는 블랙리스트 사건의 재발 방지를 위한 제도적 조치를 당부했습니다.

박상률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정부 세종청사에서 교육부를 비롯한 4개 부처 업무보고를 받았습니다.

문 대통령은 과도한 입시경쟁과 사교육비, 교육 격차를 반드시 해결해야 할 교육과제로 꼽고 "무엇보다 입시제도는 단순해야 하고 또 공정하다고 국민이 느낄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지난 정부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정책을 지적하며 다양성을 훼손하는 획일적인 교육은 절대 있어선 안된다고 각별히 당부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전체주의적 발상이었습니다. 앞으로 교육부 여러분 모두 상식과 원칙에 어긋나는 일들에 대해서는 분명히 '노(NO)'라고 할 수 있는 깨어있는 공직자가 돼야 한다는 것을…"

국정농단의 중심에 있었던 문체부에는 "기 죽어 있지 말라"며 블랙리스트 사건 재발 방지를 위한 제도 정비를 주문했습니다.

특히 문화는 국민의 기본권 차원에서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어떤 정부도 어떤 권력도 이 기본권을 제약할 권한이 없습니다. 정부의 부당한 개입은 어떤 경우에도 용납돼선 안 됩니다."

농림식품수산부에는 먹거리 사고 때마다 미봉책으로 일관해 국민 불안을 해소하지 못했다며 안일한 대응을 질타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제 얼마나 많이 생산하느냐가 아니라 어떻게 키우고 생산하느냐로 농축산업 체질을 개선해야 한다고 지시했습니다.

해양수산부에는 해운, 조선업 상생을 위한 연계 시스템 구축을 주문했습니다.

연합뉴스TV 박상률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