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주변인이 무슨 죄? 도 넘은 신상털기…경찰 "엄정대응" 08-30 21:30

[뉴스리뷰]

[앵커]


초등생 제자와 성관계를 가진 여교사 사건의 파장이 커지는 가운데 SNS 등에선 여교사와 그 가족, 피해자가 소속된 학교 정보 등이 미확인 상태로 무분별하게 퍼날라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2차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박현우 기자입니다.

[기자]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 등을 통해 퍼지고 있는 초등학생과 성관계를 가진 여교사로 알려진 여성의 사진입니다.

사진뿐만 아니라 여교사의 실명과 SNS 주소 등이 빠르게 퍼날라지고 있습니다.

문제는 여교사의 어린 자녀 사진과 함께 자녀들의 나이, 가족관계 등 정보와, 피해 학생이 다니는 학교 실명까지 제대로 된 확인 절차 없이 무분별하게 확산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경남교육청 관계자> "아이 가족 학교 뭐 2차피해가 명징하게 나타나고 있거든요. 학교 아이들 어제 울고 그랬다는 얘기까지 들어…"


시민들은 여교사의 행위는 비판받아 마땅하다면서도, 되풀이되는 도 넘은 '신상털기'로 애먼 주변 사람들까지 2차 피해를 입는 일이 반복돼서는 안된다고 입을 모읍니다.

<김하은·고채원 / 경기도 안산> "가족들까지 신상이 공개 되면 사회적으로 힘든 부분이 분명 있을텐데, 범죄 자체와 관련 없는 가족분들까지 고통을 받는 건 좀…"

경찰도 피의자와 피해자뿐만 아니라 주변인 등에 대한 신상 정보 유포 행위에 대해서는 엄정 대처해 나가겠다는 입장입니다.

<경찰 관계자> "무분별하게 신상 털기가 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피해 학교·가족과 상의해서 조치할 건 조치하고, 수사 들어갈 부분 처벌 가능한 부분 있는지 검토해서 신속하게 대응…"

신상정보를 무단으로 유포하면, 3년 이하의 징역, 경우 따라선 최고 7년 이하의 징역에 처해질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TV 박현우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