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검찰 "응분의 책임 물은 것"…2라운드 수사 탄력 08-30 21:01

[뉴스리뷰]

[앵커]

검찰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 판결에 대해 "응분의 책임을 물은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진행중인 국정원 댓글사건 수사에도 탄력이 붙을 전망입니다.

정호윤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법원이 원세훈 전 원장의 혐의 대부분을 인정하면서 실형을 선고하자 곧바로 입장을 내놨습니다.

검찰은 "법원이 원 전 원장에게 응분의 책임을 물은 것"이라며 "이어질 상고심에도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이 추가로 제출한 국정원 회의 녹취록과 보고서가 유죄 판단의 근거로 활용되면서, 국정원 댓글 사건 재수사에도 파란불이 커졌습니다.

검찰은 일단 원 전 원장의 추가 혐의를 찾는 수사에 힘을 쏟는다는 전략입니다.

재판부가 원 전 원장의 국정원법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한 판단을 마친 만큼 같은 혐의로는 추가로 기소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검찰은 원 전 원장 주도로 국정원이 최대 100억원대에 달하는 자금을 불법 정치활동에 사용했다는 의혹에 주목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국정원TF는 국정원이 30개의 사이버 여론조작용 외곽팀을 운영하면서, 2012년 한해동안만 30억원의 자금을 투입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사이버 외곽팀장들의 계좌추적과 소환조사를 통해 자금의 정확한 규모와 출처를 캐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수사 결과에 따라 원 전 원장에게 횡령과 배임, 직권남용 등 새로운 혐의를 적용해 기소하는 방안도 거론됩니다.

또 국정원의 불법 정치활동이 당시 청와대에 긴밀하게 보고된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는 만큼, 수사의 칼끝이 이명박 전 대통령을 겨냥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옵니다.

연합뉴스TV 정호윤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