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정치권 정기국회 앞두고 안보 공방…야당 공조 움직임 08-30 13:18


[앵커]

북한의 미사일 도발을 둘러싸고 여야의 안보공방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여당은 초당적 협력을 야권에 요청하고 있지만 야 3당은 안보를 고리로 정기국회에서 공조할 기세입니다.

강은나래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당 회의에서 "방사포든 탄도미사일이든 주권국과 주변국을 위협하는 행동은 용서받을 수 없다"며 북한을 재차 규탄했습니다.

'대화ㆍ제재 병행론'을 이어간 동시에 "안보는 국익의 관점에서 초당적으로 풀어나가야 할 현안"이라며 정쟁 자제를 요청했습니다.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를 방사포 발사로 오판한 것에 대해 정부 책임을 물어야한다는 야권 공세에 즉답을 피한 것입니다.

국회 외통위원장인 민주당 심재권 의원도 한 라디오에서 "제재는 필요하지만 한계를 보여온 것도 사실"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일관되게 잘 대응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맞서 야권은 '안보 무능론'을 내세워 맹공을 이어갔습니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청와대 안보라인은 방사포와 탄도미사일을 구별 못 하고 상황 분석을 안일하게 하고 있다"며 "즉각 반드시 경질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별도 기자회견에서 초당적 안보연석회의 구성을 정부에 제안했고 오후에는 당 차원의 전술핵 배치 토론회도 열기로 했습니다.

경기 양평에서 정기국회 대비 워크숍에 참여 중인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역시 "안보에서는 무능도 죄"이고 "나약한 유화론은 햇볕정책이 아니다"라며 "기다릴 것이 아니라 강인하게 대화를 견인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는 "문재인 정부 대북정책의 문제는 '기승전 대화'"라며 이제 구체적인 군사적 대응전략을 마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야권은 다음달 정기 국회에서 북한 문제를 고리로 공조할 가능성까지 내비쳐 정치권의 안보 공방이 장기화할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강은나래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