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미국 트럼프-일본 아베, '대북 압력 한층 강화' 일치 08-29 21:00

[뉴스리뷰]

[앵커]

북한이 발사한 탄도미사일이 일본 상공을 통과한 것으로 확인한 일본 정부는 곧바로 최고의 경계 태세에 돌입했습니다.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긴급 통화를 하고 대북 압력을 한층 높이겠다는 데 뜻을 같이 했습니다.

도쿄에서 최이락 특파원입니다.

[기자]

북한이 발사한 탄도미사일이 일본 상공을 통과하자 일본은 홋카이도 등 12개 광역 지방의 자국민들에게 피난 지시를 내리는 등 민감하게 움직였습니다.

긴급 안전보장회의를 소집하며 기민한 대처에 나선 아베 신조 총리는 곧 이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통해 향후 대응을 논의했습니다.

<아베 신조 / 일본 총리> "트럼프 대통령은 동맹국인 일본과 100% 함께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우리는 한국, 중국, 러시아와 연계해 북한에 강력하게 압력을 가해 그들의 정책을 변화시킬 것입니다."

특히 양 정상은 지금은 대화할 때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베 신조 / 일본 총리> "북한 미사일 발사는 용인할 수 없는 중대한 위협입니다. 미일 양국은 즉각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개최를 요구하기로 합의했으며 북한에 대한 압력을 더욱 강화할 것입니다."

한동안 대화 국면으로 전환하리란 기대가 부상한 상황에 찬물을 끼얹은 이번 도발로 다시 일촉즉발 강대강 대결로 선회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보입니다.

다만 괌 타격을 위협해온 북한이 이를 우회해 일본 쪽으로 도발 방향을 바꾼 것은 여전히 대화의 끈을 놓지 않는 수순이라는 관측도 조심스럽게 나옵니다.

이와 관련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북한이 기가 좀 꺾인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국가안전보장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폭거"라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미국과 일본을 포함해 유엔의 안전보장이사회는 뉴욕 현지시간 29일 긴급 안보리 회의를 소집해 북한의 또 한차례 도발에 대한 국제사회의 대응 방향을 논의합니다.

도쿄에서 연합뉴스 최이락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