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국가유공자 예우에 5천억 더…치매 국가책임 90%로 08-29 16:44


[앵커]

국가유공자의 예우를 강화하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공언대로 내년 보훈예산이 5천억원 늘어납니다.

참전용사의 보상액을 인상하고, 형편이 어려운 독립유공자의 손자에게도 생활비를 주는 사업도 처음 도입합니다.

눈에 띄는 내년도 사업들을 정주희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내년 보훈예산은 올해보다 5천억원 늘어난 5조5천억원, 사상 최대 증가폭입니다.

참전용사는 8만원의 보상금을 더 주고 독립유공자의 예우금도 50% 오르는데, 최초로 형편이 어려운 독립유공자 손자까지 최대 월 46만8천원의 생활비를 지원합니다.

가벼운 치매부터 중증치매까지, 치매에 대한 국가 책임도 커집니다.

치매안심센터 252곳을 지원하고, 치매요양시설 192개를 확충하는데 3천억원의 예산이 투입됩니다.

중증치매의 의료비를 건강보험에서 90%까지 책임져주는 등 건강보험 보장성을 강화하기 위한 지원도 4천억원까지 늘립니다.

일하는 저소득자의 목돈 마련을 돕는 희망키움통장은 청년들까지 확대합니다.

근로소득공제분 만큼 저금하면 정부가 30만원을 보태 3년후 1천500만원을 마련해 주는 것입니다.

또 내년 최저임금이 역대 최대폭 뛰는 만큼 소상공인 부담완화를 위해 근로자 1명당 최대 13만원씩 지원합니다.

최악으로 치달은 저출산 해결에도 돈을 더 쓰기로 했습니다.

LH같은 사업자들이 주택을 사서 평균소득 70% 이하의 신혼부부에게 싼값에 임대해주고, 하반기에는 1조가량의 예산을 풀어 10만원의 아동수당을 지급할 계획입니다.

또 중소기업 근로자 7만명을 대상으로 여행자금 10만원을 지원해주는 제도를 시범운영하고, 국민들에게 처음으로 예산사업제안을 받아 저소득 여성을 위한 임대주택 공급 등 6개 사업도 선정했습니다.

연합뉴스TV 정주희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