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여야, 북한 미사일 발사 규탄…안보위기 해법 시각차 08-29 15:04


[앵커]

정치권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한 목소리로 강하게 규탄했습니다.

그러면서 정부와 군에 강력한 경계 태세를 당부했는데요.

야권은 문재인 정부의 대화 중심의 대북 정책을 비판하며 지금은 제재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국회 취재 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팽재용 기자.

[기자]


네, 북한의 미사일 기습 발사에 대해 정치권도 규탄 성명을 내며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오늘 오전 회의에서 "무책임한 행동을 한 북한을 강력하게 규탄한다"며 "북한의 추가적인 도발에 대해 우리 군은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우 원내대표는 또 "어떤 명분으로도 한반도와 동북아 긴장을 고조시키는 북한의 행동은 정당화될 수 없다"며 "즉각 도발적 행동을 중단하고 국제사회가 요구하는 대화의 장에 나오기를 강력히 요청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야당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도발로 규정하며 무력시위를 멈춰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하지만 안보위기 해법에 대해서는 정부·여당과 시각 차이를 보이면서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정책 전환을 촉구했습니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북한이 핵무장의 길로 가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며 "문재인 정부가 낭만적인 대북대화에 대한 환상을 버려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국민의당 이용호 정책위의장도 "한미 간 협조는 삐걱거리고 청와대는 메아리 없는 대화에만 목을 매면 국민은 어떻게 믿고 살겠느냐"고 꼬집었고,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정부가 베를린 선언과 대북 대화에 집착해 중요한 것을 놓치고 있지 않은지 되돌아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야 3당은 북한의 잇따른 도발에 나름의 대안도 제시했는데요.

한국당은 강한 제재를 주문했고, 국민의당은 대화와 제재가 함께가는 투트랙 전략을, 바른정당은 영수회담을 통한 청와대와 여야의 안보위기 공동대응을 강조했습니다.

한편, 국회 정보위원회에서는 서훈 국정원장이 참석하는 전체회의가 오후부터 열렸습니다.

오늘은 예산안 심사가 주요 안건이었지만,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보고도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