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국민의당 새 대표에 안철수 "대안 야당의 길 서겠다" 08-27 18:12


[앵커]

국민의당 임시전당대회에서 안철수 전 대표가 과반득표로 새 당 대표로 선출됐습니다.

국회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강은나래 기자.

[기자]


네. 국민의당을 이끌 새 대표로 안철수 전 대표가 선출됐습니다.

온라인과 전화 투표를 합산한 결과 득표율 51.09%로 이언주·정동영·천정배 후보를 제쳤습니다.

최고위원에는 장진영, 박주원, 전국청년위원장에 이태우, 여성위원장에 박주현 후보가 당선됐습니다

안 대표는 이로써 지난 5월 대선 패배 후 110일만에 다시 당 전면에 나서게 됐습니다.

안 대표는 수락자 연설에서 "다시 국민속으로 뛰도록 정치적 생명을 얻었고, 다시 실망 드리는 일 없도록 하겠다"면서 당원들에게 감사인사를 전했습니다.

안 대표는 당 시스템을 정비해 튼튼한 정당으로 변모시키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또 인재영입을 통해 당에 자신감을 불어넣고, 선거법개정과 개헌에 당력을 쏟아부어 다당제 민주주의를 가꿔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안 대표는 "창당 초심으로 돌아가 대안 야당의 길에 서겠다"며 내년 지방선거 승리를 거듭 약속했습니다.

오늘 당 대표로 선출되면서 당원 과반이 몰려있는 호남의 민심을 얻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하지만 당내 다수 반대를 무릅쓰고 출마한 데다, 당권 레이스 내내 대선 패배와 제보조작사건 책임론이 일었던 만큼 당내 갈등을 봉합하는 일이 만만치 않을 것이란 전망입니다.


안 대표는 앞서 대선 패배 책임을 지고 사퇴한 박지원 전 대표의 남은 임기인 2019년 1월까지 1년 반 정도 당을 이끌게 됩니다.

새 지도부는 당장 9월 정기국회에 대비하고, 제보조작 사건으로 추락한 당 신뢰와 지지율을 끌어올려 내년 지방선거를 승리로 이끌어야 하는 쉽지 않은 과제들을 안게될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