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여름을 지나 가을로…"광진교에서 파란 하늘 느껴보세요" 08-26 17:59


[앵커]

오늘, 여름에서 가을로 넘어가는 파란 하늘이 민낯을 드러냈습니다.

시민들은 광진교에서 열린 페스티벌에서 모처럼 맑게 갠 날씨를 즐기고 있는데요.

현장에 나가있는 뉴스캐스터 연결해보겠습니다.

한유진 캐스터.

[캐스터]

네, 저는 지금 광진교에 나와있습니다.

일주일 내내 비를 뿌리면서 변덕을 부렸던 날씨가 언제그랬냐는 듯 맑게 갰습니다.

지금 제 옆으로 강바람도 시원하게 불고 있고요.

서울 전망도 탁 트여있어서 마음까지 상쾌해지는 기분입니다.

이렇게 모처럼 만끽하기 좋은 날씨에 특별한 페스티벌까지 열려서 지금 이곳은 많은 시민분들로 붐비고 있습니다.

[인터뷰: 황연덕ㆍ김지한ㆍ김제동 / 서울 광진구]

<질문 1> 오늘 가족 나들이 나오신것 같은데, 어떻게 나오게 되셨나요?

<질문 2> 부모님과 가족 나들이 나왔는데, 어떠신가요?

<질문 3> 어머님은 좀 어떠신가요?

오늘은 집에만 있기에는 참 아쉬운 날인것 같습니다.

이번 2017 광진교 페스티벌은 칠월칠석 오작교에서 재회하는 견우직녀 설화를 모티브로 마련됐습니다.

각종 전시 및 체험부스, 다리 위 레스토랑 등 상설 프로그램들이 운영되고요.

버스킹 공연과 물총놀이 등 다양한 즐길거리도 마련됐습니다.

보행자 중심으로 설계된 광진교는 가장 걷고 싶은 다리로 선정 될만큼 시민들에게 인기가 좋습니다.

중간중간 쉼터와 한강의 뷰를 마음껏 관람할 수 있으니까요.

성큼 다가온 가을을 이 다리 위에서 느껴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며칠 전까지만해도 더위때문에 잠 못이루는 날도 많았는데요.

또 언제 그랬냐는 듯 걷기 좋은 계절이 성큼 다가왔습니다.

올 가을은 평년보다 따뜻할 전망이라고 하니까요.

얇은 겉옷 하나 챙겨나오셔서 가을바람 맞으면서 다리 위 산책을 즐겨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광진교에서 연합뉴스TV 한유진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