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엉터리 행정이 사태 키웠다" 살충제 계란 파동 검찰로 08-23 21:42

[뉴스리뷰]

[앵커]


'살충제 계란 파동'의 원인으로 임기응변식 사후 처리에 급급했던 관계당국의 대응 방식이 도마에 오르고 있는데요.

구멍 난 친환경 인증제 등의 책임을 묻기 위해 시민단체가 전현직 공무원들을 대거 고발하면서 검찰 수사도 이뤄질 전망입니다.

최지숙 기자입니다.

[기자]

좁은 철창 속에서 뿌려대는 살충제에 괴로워하며 몸부림을 칩니다.

A4용지 크기의 배터리 케이지에서 무차별 살충제에 노출된 닭들의 모습을 표현한 겁니다.


살충제 계란 파동 일주일이 지나면서 관계당국의 안일한 대응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는 가운데, 국민에 살충제 계란을 먹인 책임자들을 수사하라며 한 시민단체가 전·현직 농림축산식품부 장관과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을 직무유기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최예용 / 환경보건시민센터 소장> "진즉 유럽에서 이 문제가 터져나왔을 때 우리도 이럴 수 있다고 점검을 했어야 되는 것이죠. 손 놓고 있다가 이 지경으로…"

이번 사태로 실제 관계부처의 부실 행정은 민낯을 드러냈습니다.

친환경 인증은 민간에 맡겨져 허술하게 운영됐고, HACCP 인증 역시 살충제 계란을 걸러내지 못했습니다.

사후 관리도 엉망이었습니다.

친환경 농가에서 살충제가 검출돼도 인증을 취소할 수 없는데다, 친환경 마크만 떼고 일반 계란으로 유통할 수 있는 허점 등이 드러난 겁니다.

<이원복 / 한국동물보호연합 대표> "살충제 문제는 10년 전부터 이미 축산농가에서 일반화 돼 있었고 심각했음에도 정부에서는 진실을 은폐하는 데에만 급급했었다는 게…"

네덜란드와 벨기에 등 유럽 각국이 살충제 계란에 대한 본격 수사에 들어간 가운데, 국내에서도 사법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요구가 더 거세질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최지숙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