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국정원 댓글' 30여곳 압수수색…검찰 수사 급물살 08-23 21:28

[뉴스리뷰]

[앵커]

검찰이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사이버 외곽팀'으로 활동한 의혹을 받는 보수단체와 회원들을 전격 압수수색 했습니다.

어제 관련자들을 출국 금지한 데 이어 하루 만에 대규모 강제수사에 나선 검찰은 조만간 관련자들을 불러 조사를 벌일 방침입니다.

이재동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댓글 사건 전담수사팀의 압수수색 대상에 오른 곳은 30여곳에 달했습니다.

국정원 퇴직자 모임인 '양지회'와 이명박 전 대통령 지지단체인 '늘푸른희망연대' 등 보수단체 사무실이 포함됐고, 검찰은 여론조작 의혹을 받는 민간인 외곽팀장 30명 가운데 정확한 신원과 주거지가 확인된 20여명의 자택에도 수사관을 보냈습니다.

국정원 수사 의뢰가 이뤄진 지 이틀, 수사에 착수한 지 하루만입니다.

검찰은 이들의 활동 내역과 예산 흐름, 지원금 출처 등과 관련한 전산 자료와 문서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미 전현직 국정원 직원 등을 출국 금지하고 계좌추적에 나선 검찰은 압수물 분석을 마치는 대로 국정원 심리전단 관계자와 민간인 팀장들을 소환할 방침입니다.

국정원의 예산이 민간인 댓글 부대를 활용한 사이버 여론 조작에 불법 사용됐는지, 원세훈 전 국정원장 등이 이를 지시한 것은 아닌지 등이 집중 수사 대상입니다.

특히 이번 압수수색 대상에는 이명박 정권 당시 정부를 지지하며 활발한 활동을 벌인 보수단체들이 상당수 포함돼 있어 이 전 대통령 등 당시 청와대 관계자들로 확대될지 관심이 쏠립니다.

연합뉴스TV 이재동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