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문 대통령 '5·18 헬기사격ㆍ공군 출격대기' 조사 지시 08-23 17:09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5.18 광주민주화운동 헬기사격 의혹과 관련해 특별조사를 지시했습니다.

최초 명령자를 포함해 발포 과정 전반에 대한 진상 규명에 속도가 붙을 전망입니다.

이경희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3월 대선을 앞두고 광주 금남로 전일빌딩을 찾아 곳곳에 남은 탄흔을 눈으로 확인했습니다.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이 헬기에서 시민들을 향해 사격을 한 것으로 추정되는 흔적입니다.

<문재인 / 대통령> "무차별 난사됐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가 있습니다. 그러면 남은 과제가 발포 행위자, 또 발포 행위자 또는 발표명령자가 규명돼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취임 후 5.18 기념사를 통해서도 진실규명 의지를 밝힌 문 대통령은 국방부에 특별조사를 지시했습니다.

당시 공군 조종사가 방송 인터뷰를 통해 "고성능 기관포와 폭탄으로 무장하고 비상대기하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증언한 것에 대해서도 규명을 요청했습니다.

신군부가 전투기 폭격까지 준비했다는 주장은 새롭게 제기된 것으로 사실이라면 큰 파장이 예상됩니다.


<박수현 / 청와대 대변인> "공군 전투기 부대에 광주를 향한 출격 대기 명령이 내려졌다는 일부 언론보도, 또 당시 전일빌딩을 향한 헬리콥터 기총 사격 사건 등 두 건과 관련한 특별조사를 국방부 장관에게 지시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직접 지시를 내린 데는 전두환 전 대통령 회고록을 비롯해 5.18에 대한 폄훼, 왜곡이 도를 넘어섰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따라 발포 경위를 둘러싼 진상 규명 작업이 속도를 내는 동시에 5·18 정신을 헌법에 담는 문제, 책임자 처벌과 추가 희생자에 대한 배상, 보상 논의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연합뉴스TV 이경희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