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국정원 댓글' 30여곳 전격 압수수색…'외곽팀장' 출금 08-23 13:12


[앵커]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사이버 외곽팀'을 운영하며 민간인을 동원한 정치개입을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대규모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 대로 관련자들을 불러 본격 조사에 나설 방침입니다.

이재동 기자입니다.

[기자]


이른바 국가정보원 댓글 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전국 30여곳에 걸쳐 동시다발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압수수색 대상은 여론조작 의혹을 받는 민간인 외곽팀장 등의 주거지와 사무실 등으로 수사 의뢰된 외곽팀장 30명 가운데 정확한 신원과 주거지가 확인된 20여명의 집과 관련 단체 사무실 5∼6곳 등입니다.

여기에는 국정원 퇴직자 모임인 양지회의 서울 서초구 사무실과 이명박 전 대통령을 지지한 보수단체인 늘푸른희망연대 사무실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국정원은 지난 21일 댓글 작성에 관여한 민간인 외곽팀장으로 의심되는 30명을 국가정보원법 위반 혐의로 수사 의뢰했습니다.

수사를 의뢰한지 불과 이틀 만에 댓글 사건 수사가 급물살을 타는 모습입니다.

앞서 국정원 적폐청산TF는 국정원 퇴직 직원을 비롯해 2007년 대선 당시 이명박 전 대통령을 지지한 보수성향 단체의 핵심 회원들이 사이버 외곽팀의 주축이었다는 정황을 포착했습니다.

이미 관련자들을 출국금지하고 계좌추적에 나선 검찰은 오늘 압수수색을 통해 컴퓨터 하드디스크 저장 자료와 각종 문서, 장부, 휴대전화 등을 추가로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수사팀은 압수물 분석을 마무리 지은 후 여론조작 업무를 주도한 국정원 심리전단 관계자들과 외곽팀 활동 민간인들을 불러 조사할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이재동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