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법원, DMZ 총기 사망 따른 지휘관 정직 "정당" 08-23 10:56


비무장지대에서 매복작전 중이던 병사의 자살사고 징후를 조기에 발견·예방하거나 병영 내 부조리 방지 등 병력 관리 의무를 다하지 못한 중대장의 정직 처분은 정당하다는 판결이 나왔습니다.


춘천지법은 육군 모 부대 위관급 장교 A씨가 해당 부대장을 상대로 낸 정직 처분 취소 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을 했다고 오늘(23일) 밝혔습니다.


2015년 12월 중동부 전선 최전방 육군 모 부대에서 중대장으로 근무한 A씨는 당시 자신의 중대에 소속된 신병의 총기 사망 사고 이후 1개월의 정직 징계 처분을 받았으나, 정당한 지휘 감독 의무를 다했다며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