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대기업도 친환경 장사…관련 규제도 허술 08-23 09:38


[앵커]

살충제 계란 파동을 계기로 소비자를 기만하는 식품업체의 교묘한 친환경 상술도 바로잡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규제의 사각지대를 이용한 과장광고가 대표적인 사례입니다.

이경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식품회사 풀무원 홈페이지입니다.

"목초를 먹고자란 건강한 닭이 낳은 달걀"이란 제품입니다.

닭이 둥지에서 알을 품고 있는 그림으로 홍보하고 있지만 이 제품은 무항생제 인증만 받은 제품입니다.

일반 계란처럼 닭장 사육으로 얻는 계란인데 둥지에서 알을 낳은 것처럼 광고하고 있습니다.

<풀무원 관계자> "(그렇게 키운 건 아닌거죠?) 그렇죠. 예전에도 한번 오해의 소지가 있어서 바꾼 건데…"

전국 780곳의 친환경인증 농가 중 765곳은 무항생제 인증 농가였습니다.

이들이 통과한 것은 한마디로 농약검출량 규정 뿐입니다.

친환경인증이 건강한 닭을 보장하는 것도 아닌데 소비자에게 그 의미가 과장될 측면이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그나마 동물복지인증은 7마리당 산란장 1개 이상, 모래목욕과 수면시간 보장 등 닭의 생태 조건을 따지고 있지만 방목해 키우는 환경과는 차이가 있습니다.

더구나 식품업체가 소비자를 기만하는 행위도 관리 주체가 분산돼 효율적인 규제가 어렵습니다.

광고 문구 표현은 식품의약품안전처, 생산과정 관리는 농림축산식품부가, 현장 점검은 지방자치단체 몫입니다.

사육방식에 대한 허위·과대 표시 기준을 명확하게 규정해, 마치 방목되어 사육한 듯 제품을 홍보하면 보다 강력한 제재를 내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연합뉴스TV 이경태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