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학교급식 재료 유통과정 확인 불가…관리체계 구멍 숭숭 08-22 18:16


[앵커]


살충제 계란 사태처럼 먹거리에 문제가 생기면 가장 걱정되는 것 중 하나가 아이들 급식입니다.

대부분의 급식자재가 유통과정을 확인하기 어려운 실정이어서 비슷한 문제가 생길 경우 혼란이 반복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박수주 기자입니다.

[기자]


살충제 계란 논란이 제기된 뒤 서울에서 계란 안전성이 공식 확인된 초중고등학교는 10곳 가운데 1곳에 그쳤습니다.

전체 초중고 1330곳 중 153곳으로, 유통경로 파악이 가능한 서울친환경유통센터에서 계란을 공급받은 학교들입니다.

나머지 학교들은 학생 수에 따라 적게는 1인당 3천200원 정도 되는 급식단가를 맞추기 위해 개별 입찰로 계란을 구매했습니다.

그러나 계란을 공급한 유통구입처 외에 생산농장이나 난각번호 등은 기록에 남겨놓지 않아, 어디서 생산한 것인지 파악하기 어렵습니다.

서울시 내 초중고 중 친환경유통센터와 거래하는 학교는 70%에 달하지만, 이처럼 식재료에 따른 거래 비율은 천차만별입니다.

따라서 개별적으로 구매하는 식자재의 유통과정에 대해 시교육청 등 교육당국이 파악하고 있는 바는 전혀 없는 실정입니다.

살충제 계란처럼 먹거리 안전에 또 문제가 발생해 역학조사 등이 필요한 경우에도 신속한 대응이나 관리가 어려울 수 있는 겁니다.

이에 대해 시교육청 관계자는 '이번 사태를 계기로 전반적인 급식자재 유통과정 파악에 나서는 것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대량 급식으로 학생들이 먹거리 안전 문제에 무방비로 노출될 수밖에 없는 만큼 체계적인 급식자재 관리 시스템 구축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연합뉴스TV 박수주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