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추미애-친문 '지방선거 공천룰' 파열음 격화 08-21 21:25


[뉴스리뷰]

[앵커]

내년 지방선거 공천룰을 둘러싼 더불어민주당의 내부 파열음이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이 문제를 놓고 대척점에 선 추미애 대표와 친문 인사들 간에 거친 공개 설전까지 전개되는 등 상황이 강대강으로 치닫는 모습입니다.

이준삼 기자입니다.

[기자]

체질 강화를 모토로 내건 민주당 혁신기구인 정당발전위원회가 당내부의 불협화음으로 출범 전부터 삐걱거리고 있습니다.

갈등의 본질은 10개월 앞으로 다가온 내년 지방선거 공천권으로 압축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당대표 시절이던 2015년 김상곤 혁신위원장 주도로 만들어진 현재의 공천규칙에 따르면, 기초단체장, 광역 기초 의원 공천권은 각 시도당이 갖고 있습니다.

하지만 추 대표가 추진 중인 정치발전위 활동방향에 '지방선거에 대비한 당헌 당규 보완'이 포함되면서, 당내에선 시도당 공천권을 회수하려하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제기됐습니다.

친문재인계 인사들은 지방선거 1년 전 경선룰을 확정토록 한 현 당헌당규를 어겨선 안된다며 반발했습니다.

특히 양측 간 갈등은 지난 주말 공개 설전으로까지 이어졌습니다.

추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중앙당이 공천권을 회수하려한다는 얘기는 허구와 왜곡"이라고 주장하면서도 현 공천룰은 정치신인에게 불리하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에 대해 친문 인사들은 "당헌당규 실천 주장을 혁신 반대로 오도했다", "새 룰을 적용하더라도 다음 지방선거는 아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양측간 갈등은 당분간 더욱 격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추 대표는 월요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기존 '김상곤 혁신안'이 시도당 패권으로 귀결됐다고 평가하며 정면돌파를 시사했고, 친문진영 인사들은 공천룰 변경을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준삼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