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국정원 댓글' 30명 수사의뢰…검찰, 본격 수사 착수 08-21 21:20

[뉴스리뷰]

[앵커]


국가정보원이 이명박정부 시절 활동한 민간인 댓글부대 관련자 30명을 검찰에 수사의뢰했습니다.

일찌감치 수사 채비를 해온 검찰은 수사의 보폭을 빠르게 넓힐 전망입니다.

이재동 기자입니다.

[기자]

국가정보원 적폐청산 TF에서 넘어온 자료를 검토해온 검찰은 그동안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정치개입 혐의를 입증하는 추가 증거를 추리는데 무게를 뒀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국정원 TF 조사 자료가 기존 재판의 흐름을 바꿀만한 수준은 아니라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고, 해당 의혹들에 대한 전면 재수사에 착수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아가고 있습니다.

이 같은 상황에서 국정원이 이른바 '민간인 댓글 부대' 팀장으로 활동한 김 모 씨 등 30명을 검찰에 공식 수사 의뢰했습니다.

이들은 2009년 5월부터 2012년 12월까지 국정원 심리전단 산하 사이버팀에서 30개의 외곽팀의 리더 역할을 맡아온 민간인들로 전해졌습니다.

이미 국정원 TF는 국정원 퇴직자 모임인 양지회를 비롯해 이명박 전 대통령을 지지한 보수성향 단체의 핵심 회원들이 민간인 댓글 부대의 주축이었다는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씨 등 이들 단체 관계자들이 검찰의 우선 조사 대상이 될 가능성이 큰 가운데 서울중앙지검은 공안2부와 공공형사수사부 등 두 개 부서를 주축으로 본격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검찰의 국정원 적폐 수사가 이미 예고돼 왔고, 2013년 국정원 댓글수사에 참여한 검사들이 수사팀의 주축이란 점 등에서 이번 수사의 보폭은 어느 때보다 빠르게 전개될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이재동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