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통일부, 개성공단 중단 등 '박근혜정부 정책평가' TF 운영 08-20 17:18


[앵커]


통일부가 박근혜 정부 당시의 주요 대북정책 결정 과정을 평가하기 위한 태스크포스를 운영 중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가장 상징적인 정책이었던 개성공단 전면 중단도 평가 대상에 포함됐습니다.

정인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북한이 지난해 4차 핵실험에 이어 장거리 미사일까지 발사하자 박근혜 정부는 이른바 '특단의 조치'를 발표했습니다.

<홍용표 / 전 통일부 장관> "(정부는) 개성공단을 전면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남북관계 최후의 보루였던 개성공단마저 문을 닫으면서 남북 간 교류와 협력은 그 이후로 완전히 중단됐습니다.

통일부가 개성공단 전면 중단 과정을 포함해 박근혜 정부의 주요 대북정책 결정과정을 점검하는 태스크포스를 운영하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통일부 관계자는 이른바 '정책점검 TF'를 통해 개성공단과 민간교류의 전면 중단 과정을 포함한 5개 안팎의 정책 결정 과정을 평가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통일부 TF는 국정원이나 외교부가 운영하는 TF와는 달리 내부 인사로만 구성됐고 이르면 다음달 평가 결과를 공개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통일부 관계자는 정책 결정에 대한 책임 소재를 따지기보다는 현 정부에서 참고할 수 있는 정책 제안을 하는 데 무게를 두는 것으로 알고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연합뉴스TV 정인용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