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살충제 계란' 검사 기준 만들어놓고 13년간 손 놨다 08-19 13:40


정부가 2004년 비펜트린의 계란 잔류 허용 기준을 0.01㎎/㎏(1kg당 0.01밀리그램)으로 정했지만 작년까지 한 번도 검사에 나서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지방자치단체의 한 관계자는 "계란 잔류 물질 검사 때 농약 성분도 조사하라는 내용이 올해 초 농식품부가 보내온 공문에 처음 담겼다"고 밝혔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2004년 3월 '식품의 기준 및 규격'에 비펜트린의 계란 잔류 허용기준을 명시했지만 작년까지 13년 동안 농약을 제외한 항생제만 검사해 온 겁니다.

게다가 피프로닐의 계란 잔류 허용 기준은 아직 마련되지도 않은 상태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