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문 대통령, 취임 100일 회견…"한반도서 다시 전쟁 없을 것" 08-17 13:22


[앵커]

국민주권시대를 기치로 내건 문재인 정부가 출범 100일을 맞았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조금 전 취임 100일을 기념하는 첫 기자회견을 열고 다양한 현안에 대한 구체적인 입장과 향후 로드맵을 내놓았는데요.

청와대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김혜영 기자.

[기자]

네. 청와대 춘추관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문 대통령이 언급한 내용 중에서 우선 외교안보 현안을 짚어보겠습니다.

한반도에서 다시 전쟁은 없다면서 이른바 '한반도 운전자론'에 대한 확고한 입장도 재확인했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전쟁을 기필코 막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6·25 전쟁 폐허에서 온 국민이 나라를 일으켰는데 또다시 모든 것을 잃을 수는 없다며 두 번 다시 전쟁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최근 유엔 안보리의 제재 결의도 이러한 맥락에서 전쟁을 막기 위한 조치라는 점을 강조했는데요.

한반도에서의 군사행동이 대한민국만이 결정할 수 있는 것이라며 이른바 '한반도 운전자론'도 재확인했습니다.

미국 트럼프 대통령도 대북 옵션을 한국과 충분히 협의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며 이는 한미간 굳은 합의라고 강조했습니다.

일각에서 제기된 한미 간 대북 입장이 다르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일축했는데요.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강경한 대북발언에 대해 단호한 결의를 보여 북한을 압박하고자 한 것이지 그것이 반드시 군사적 행동을 실행할 의지를 갖고 하는 것으로는 보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아울러 한미 간에 충분한 소통이 되고 있고 합의가 이뤄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미 FTA 개정협상 요구에 대해서도 미국과 당당히 협상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앵커]

문 대통령이 북한에 대해서는 더이상 위험한 도박을 하지 말라고도 경고했는데 또 한편으로는 대북 특사 가능성도 열어놓았죠?

[기자]

네. 문 대통령은 이른바 '레드라인'의 개념을 묻는 질문에 북한이 ICBM을 완성하고 핵탄두를 탑재해 무기화하는 것으로 본다고 답했습니다.

그리고 현재 북한이 그 레드라인의 임계치에 다가가고 있다고 말했고 이를 막기 위해 국제사회가 유례없는 제재 결의에 합의했다고도 설명했는데요.

북한이 또 도발한다면 더욱 강도높은 제재 조치에 직면하고 결국 이를 견디지 못할 것이라며 북한을 향해 더이상 위험한 도박을 하지 말라고 경고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다만 남북 간 대화가 재개돼야 한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음을 강조했는데요.

적어도 북한이 추가 도발을 멈추고 대화의 여건이 갖춰진다면 또 북핵 해결에 도움이 된다고 판단될 때 북한에 대통령 특사를 보내는 것도 충분히 고려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앵커]

적폐청산이나 지방분권을 포함한 개헌 문제 등 다양한 정치현안에 대한 구상도 내놓았는데요.

이에 대해서도 자세히 설명해주시죠.

[기자]

네. 문 대통려은 내년 지방선거 시기에 개헌을 하겠다는 약속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국회의 개헌특위 통해서든 별도의 정부 산하 개헌특위를 통해서든 내년 지방선거 시기에 개헌 추진은 틀림이 없다고 했습니다.

최소한 지방분권을 위한 개헌, 그리고 국민의 기본권 확대 위한 개헌을 위해서는 합의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도 했습니다.

아울러 적폐 청산과 관련해선 특정 세력이나 특정 사건에 대한 조사와 처벌이 목표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를 만드는 차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노력이 정부 임기 내내 계속돼야 하는 것이며 여러 정권 통해서 제도화, 관행화돼야 한다는 견해도 밝혔습니다.

[앵커]

부동산 대책과 탈원전 정책, 일본군 위안부 문제 등 다양한 사회경제 현안에 대한 언급도 있었죠?

[기자]

네. 문재인 대통령은 일단 부동산 가격과 관련해 이미 발표했던 8·2 대책으로 충분히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만약 가격이 또다시 오를 기미가 보인다면 정부가 더 강력한 대책도 주머니 속에 많이 넣어두고 있다고도 했습니다.

아울러 정부의 여러 정책에 대해서 재원 대책없이 산타클로스 정책만 내는 것이 아니냐는 걱정이 나오지만 하나하나 꼼꼼하게 검토해서 설계된 정책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곧 내년도 예산안이 발표되면 이에 대한 자신의 설명을 직접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도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과거사 문제, 그리고 한일 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에 대한 기존의 입장도 재확인했는데요.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공론화된 시점이 한일기본조약이 체결된 훨씬 이후라는 점을 들면서 당시 회담으로 다 해결됐다는 것은 맞지 않다고 했습니다.

다만 과거사는 과거사대로 협력은 협력대로 추진하겠다며 한일 양국 간 미래지향적 발전 노력도 강조했습니다.

탈원전 정책에 대해서는 전혀 염려할 필요가 없을 정도로 아주 점진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했습니다.

지금까지 청와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