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날씨] 한낮 기온 30도 ↓…중부 강한 비 가능성 08-17 12:48


이따금 부는 바람이 선선해서 내심 가을을 기대하게 합니다.

한창 더울 한여름이지만 비가 자주 오는데다 더위의 기세도 꺾인 듯한 모습인데요.

지난해와 비교해보면 그 차이가 더 확연히 느껴집니다.

서울 경우 작년 8월17일에는 밤사이 열대야가 나타났고 한낮에는 35도 안팎의 극심한 폭염이 기승이었는데요.

오늘 아침에는 20도 안팎으로 제법 선선했고 낮기온도 30도를 밑돌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한여름 날씨가 사라진 것은 지금 시베리아쪽 고기압에 가로막혀 한반도 주변 기압계 흐름이 정체되고 있어서입니다.

저기압이 서해상에 오래 머물면서 비가 자주 오고 북태평양고기압 영향은 덜 받아 기온과 습도가 예년보다 낮은 상황입니다.

당분간 이 같은 흐름이 이어지면서 비가 오락가락하고 폭염 수준의 심한 더위도 자취를 감추겠습니다.

우선 비는 앞으로 이틀 정도는 중부지방쪽에 좀 더 강하게 쏟아질 가능성이 큽니다.

내일까지 예상강우량 보시면 경기북동부와 강원지방에 20~70mm, 특히 강원북부에 100mm 이상 많은 비가 예상되고요.

서울을 비롯한 그 밖의 많은 지역에서는 10~50mm 정도 오겟습니다.

낮기온은 서울 29도, 대전과 전주 30도, 울산 28도로 어제와 비슷하거나 조금 높은 정도입니다.

물결은 동해중부먼해상에서 비교적 높게 일겠고 너울성파도가 밀려들 수 있어 해안가에 계신 분들 주의하셔야겠습니다.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김조현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