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정치권, 연일 '살충제 계란' 대책 점검…관계기관 질타 08-17 10:31


[앵커]

어제(16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 이어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가 전체회의를 열고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국내산 계란과 관련해 정부의 안전관리 대책을 점검합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나재헌 기자.

[기자]


네, 국회 농해수위 위원들은 오후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으로부터 '살충제 계란'에 대한 현안 보고를 받습니다.

특히 정부의 친환경인증시스템에 대한 여야 의원들의 질타가 이어질 것으로 보이는데요.

살충제 계란이 확인된 농가 6곳 중 5곳이 정부가 인증한 친환경 마크를 받은 농가인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입니다.

또 이미 유통된 문제의 계란을 어떻게 회수해 처리할지 질의하고 안전 관리 업무 일원화 등 중장기 대책도 논의할 예정입니다.

김 장관은 어제(16일) 보건복지위 업무보고에서 기준치 초과 여부와 상관없이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모든 계란은 물론, 해당 농장에서 생산된 계란을 사용한 가공식품까지 모두 수거해 폐기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앵커]

한편, 문재인 대통령 취임 100일에 대한 정치권 반응은 어떻습니까?

[기자]


네, 문 대통령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 앞서 여야는 극명하게 엇갈린 목소리를 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00일간 문재인정부가 "국민통합과 적폐청산, 민생회복 등 3대 과제를 한치의 힌들림 없이 추진해왔다"며 "이것이 나라다운 나라의 모습"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정책조정회의에서 "국민의 마음을 치유하며 분열된 대한민국을 단단히 엮는 통합가교 역할을 해왔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반면 앞서 야당은 문재인 정부에 박한 평가를 내놨습니다.

야3당 어제(16일) 일제히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정부의 100일을 평가한 바 있는데요.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정부 100일은 '내로남불 100일'로 규정한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안보불안과 인사검증 실패, 급격한 복지확대를 문재인 정부의 대표적인 실정 사례로 꼽았습니다.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도 "문재인 정부는 10년, 20년 후 대한민국은 안중에도 없고 당장 지지율을 높이는데만 골몰하는 것 아니냐"고 비판했습니다.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도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과 복지정책, 부동산정책, 탈 원전정책 등을 거론하며 "소통에 미흡하고 일머리가 서툴러 국민 불안이 고조될 뿐 아니라 나라의 곳간이 거덜날 상황"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