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문 대통령 "한반도 군사행동 한국이 결정…전쟁만은 막겠다" 08-15 11:24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첫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구축을 강조했습니다.

한반도에서의 군사행동은 오직 한국만이 결정할 수 있다며 전쟁만은 막아 내겠다고 말했는데요.

청와대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봅니다.

이경희 기자.

[기자]


네.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에서도 한반도 위기 해결의 평화적 해법을 강조하고 한반도 문제의 주도권은 한국에 있음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한반도에서 군사행동은 대한민국만이 결정할 수 있고 누구도 대한민국의 동의 없이 군사행동을 결정할 수 없다"며 "정부는 모든 것을 걸고 전쟁만은 막겠다"고 말했습니다.

고조된 한반도 긴장 속에서 '전쟁 절대 불가'를 확실하게 못 박은 것으로 해석되는데요.

어떤 우여곡절을 겪더라도 북핵문제는 반드시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점을 거듭 언급하면서 우리와 미국 정부의 입장이 다르지 않다는 데도 방점을 찍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우리의 안보를 동맹국에만 의존할 수는 없고 한반도 문제는 우리가 주도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며 '운전대론'을 재차 거론했습니다.

"한반도의 시대적 소명은 두말 할 것도 없이 평화로 한반도 평화 없인 동북아, 세계의 평화도 없다"며 "우리가 가야할 길은 전 세계와 함께 항구적 한반도 평화체계 구축의 대장정을 시작하는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습니다.

북한을 향해서는 "제재와 대화는 선후의 문제가 아니다"라면서 대화 의지를 재차 밝히는 동시에 적어도 북한이 추가적인 핵과 미사일 도발을 중단해야 대화의 여건이 갖춰질 수 있다는 점도 분명히 했습니다.

쉬운 일부터 시작하자며 이산가족 상봉을 비롯한 인도적 협력 재개, 평창올림픽 참여 등을 거듭 제안했습니다.

[앵커]

일본을 향해서는 정권에 따라 변하는 역사인식이 한일관계의 걸림돌이 되고 있다는 메시지를 내놨다고요?

[기자]

문 대통령은 "과거사와 역사문제가 한일 관계의 미래지향적인 발전을 지속적으로 발목 잡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면서도 "그러나 한일관계의 미래를 중시한다고 해서 역사문제를 덮고 넘어갈 수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오히려 역사문제를 제대로 매듭지을 때 양국 간의 신뢰가 더욱 깊어질 것"이라며 정권에 따라 달라지는 일본 정부의 역사 인식을 꼬집었는데요.

"한일 관계의 걸림돌은 일본 정부의 역사를 대하는 인식의 부침에 있다"며 "일본 지도자들의 용기 있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일본군 위안부와 강제징용 등 역사문제 해결에는 인류의 보편적 가치와 국민적 합의에 기초한 피해자 명예회복과 보상, 진실규명과 재발방지 약속이라는 국제사회의 원칙이 있다며 우리 정부는 이를 지켜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임시정부기념관 건립을 약속하고 해외에 있는 독립 유적지도 다 찾아내겠다며 대한민국의 뿌리가 임시정부에 있음을 분명히 했는데요.

광복절 경축식 참석에 앞서 서울 효창공원을 찾아 백범 김구와 이봉창 의사ㆍ윤봉길 의사ㆍ백정기 의사 등 임시정부 주역들의 묘역에 참배하기도 했습니다.

지금까지 청와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