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무더위에 해수욕장 북적…한강에선 종이배 띄우기 행사 08-13 20:29

[뉴스리뷰]

[앵커]


여름휴가철이 막바지로 접어든 휴일, 전국 주요 피서지에는 인파로 북적였습니다.

한강에서는 무더위를 잊기 위한 갖가지 행사가 열렸는데요.

조성흠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서울 한강시민공원 잠실지구.

재료는 종이박스인데 모양은 모두 제각각입니다.

배 안으로 물이 스며들지 않도록 저마다 랩으로 감쌌습니다.


<현장음> "최연소자 승선이 끝났으면 한 분만 남으시고 다 승선해 주세요."

출발신호가 울리자 침몰하는 종이배.

호흡을 척척 맞춰가며 노를 저어 앞으로 나아가는 배도 있습니다.

올해로 4번째를 맞는 한강 종이배 경주대회입니다.

<정인우 / 송파구 거여동> "8월이라 더우니까 더위도 피하고 저희들끼리 추억을 만들고 싶어 이렇게 참가하게 됐습니다. (목표는 뭐예요?) 목표는 완주입니다".

공원에 마련된 백사장에서는 거품축제가 펼쳐졌습니다.

구름같은 거품더미에 파묻힌 어른들, 아이들도 커다란 거품을 맞으며 함박웃음을 짓습니다.

서울 근교에 있는 을왕리 해수욕장에도 막바지 여름 바다를 즐기려는 인파들로 붐볐습니다.

물놀이는 기본, 고무보트를 타고 해변가에선 진흙을 몸에 바르며 시간 가는 줄 모릅니다.

해변가에선 낮잠을 즐기며 고단했던 피로를 씻어냅니다.

전국 주요 피서지엔 더위를 피하기 위한 피서객들의 발길이 하루종일 이어졌습니다

연합뉴스TV 조성흠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