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북한 리스크로 세계증시 시총 1천700조 증발…한국 77조원↓ 08-13 19:43


북한과 미국 사이의 긴장이 계속되면서 전 세계 증시도 직격탄을 맞아 사흘 만에 시가총액이 약 1천700조 원 증발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블룸버그 집계에 따르면, 전 세계 주식 시가총액은 지난 8일 79조 5천억 달러, 우리돈 9경 1천 73조 원에서 11일 78조 300억 달러로 사흘 만에 만에 1.8% 떨어졌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8일 북한을 겨냥해 '화염과 분노'를 언급한 이후 사흘 동안 시가총액이 1천 700조 원가량 증발한 것입니다.


가장 큰 타격을 본 국가는 리스크 한복판에 있는 한국으로 사흘간 77조 원이 사라졌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