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근로정신대 할머니들, 전범기업 상대 손배소 또 승소 08-11 21:25


일제강점기 강제 징용 피해자인 근로정신대 할머니들이 일본 전범 기업 미쓰비시중공업을 상대로 낸 민사소송에서 또 승소했습니다.


광주지방법원은 87살 김재림 할머니 등 근로정신대 피해자와 유가족이 미쓰비시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했습니다.


재판부는 미쓰비시가 피해자들에게 각각 1억원에서 1억 5천만원의 위자료를 배상하라고 주문했습니다.


김 할머니 등은 2014년 2월 소송을 제기했지만, 미쓰비시의 시간 끌기로 3년 동안 재판이 정상적으로 이뤄지지 못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