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KAI 연이은 '악재' 속 검찰 수사 향방은? 08-10 21:26


[뉴스리뷰]

[앵커]

한국항공우주산업, KAI 경영비리에 대한 수사가 연이은 악재로 좀처럼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인사를 통해 조직을 재정비한 검찰이 관련자 구속과 공개수배범 검거 등 산적해 있는 과제들을 풀 수 있을 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구하림 기자입니다.

[기자]

수백억원대 대출 사기 혐의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을 예정이었던 KAI 협력업체 D사 대표 황 모씨는 법원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습니다.

황 씨는 KAI 측에 수억원의 뇌물을 건네 올 초 실형을 확정 받았던 인물로, KAI 경영비리를 수사 중인 검찰의 두 번째 구속영장 청구 대상입니다.

검찰은 황 씨의 신병을 확보해 비자금 조성 등 KAI 경영비리 관련 내용을 조사할 예정이었지만, 황 씨의 불출석으로 영장심사가 무산됐고 황 씨의 소재지 조차 파악되지 않고 있어 수사에는 제동이 걸렸습니다.


문재인 정권 출범 이후 '최대 규모의 방산업체 비리' 수사로 기대를 모았던 검찰은, 지난달 세차례에 걸친 압수수색을 시작으로 수사망을 좁혀 왔습니다.

하지만 윤 모 전 KAI 본부장에 대해 청구한 첫번째 구속영장부터 기각되면서 수사는 암초에 부딪쳤습니다.

경영비리를 풀어낼 '키 맨'으로 꼽히는 손승범 전 차장은 공개수배 3주째인데도 붙잡히지 않는 등 악재는 거듭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방산비리는 이적행위"라고 발언한 만큼, 검찰로서는 어떻게든 성과를 내야 하는 상황입니다.

1년 7개월만에 수사 지휘부의 전열을 가다듬은 검찰이 산적한 과제를 해결해 수사의 동력을 찾을 수 있을 지 관심이 모입니다.

연합뉴스TV 구하림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