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성노예로 팔릴 뻔?…英 여성 모델 피랍 미스터리 08-09 08:54


[앵커]

20세 영국 여성 모델이 납치돼 온라인 경매에 성노예로 팔릴 뻔했다는 소식 전해드렸죠.

수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영국 언론이 납치범과 인질 사이의 공모 가능성을 제기하고 나섰습니다.

진혜숙 PD입니다.

[기자]

영국 모델 클로이 아일링은 지난달 11일 이탈리아에서 납치됐습니다.

남성 두 명이 아일링을 여행 가방에 가둔 채 이탈리아 토리노의 외딴 마을로 끌고 간 것입니다.

아일링은 손목과 발목에 수갑이 채워지고 나체 사진도 찍혔다고 주장했습니다.

<클로이 아일링 / 영국 모델ㆍ20세> "끔찍한 경험이었습니다. 앞으로 제 평생동안 그 때를 생각하며 두려움에 떨겠죠."

납치범들은 30만 달러, 우리돈 3억 4천만원을 송금하지 않으면 성노예로 팔겠다고 협박했는데, 아일링이 자신은 아이 엄마라고 호소하자 엿새 만에 돌연 풀어줬습니다.

이 과정에서 납치범 한 명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로렌조 부코시 / 밀라노 기동경찰 국장> "납치범은 웹사이트를 통해 납치와 인신매매를 하는 조직의 일원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처럼 수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영국 데일리 메일은 체포된 납치범과 인질 사이에 의심스러운 정황이 발견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두 사람이 이미 지난 4월 파리에서 만난 적이 있다는 것입니다.

납치범이 아일링의 억류된 사진을 언론사에 보내 납치 이야기를 팔려고 했던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두 사람이 쇼핑을 함께 했다는 보도도 나왔습니다.

아일링의 변호인은 언론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발끈했습니다.

이탈리아와 영국 경찰 당국은 공범을 찾는 등 수사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 진혜숙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