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박기영 본부장 비판 여론…청와대 "인지하고 있었다" 08-09 07:41


국민의당, 정의당 등 야당과 전국공공연구노조, 시민단체 등이 박기영 신임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임명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이들은 박 본부장이 황우석 전 서울대 교수 논문 조작 사태의 핵심 인물 중 하나임을 지적하며 "혁신본부에 개혁의 대상이 되어야 할 사람을 임명했다"고 비판했습니다.

청와대는 박 본부장 임명을 둘러싼 비판 여론에 대해 "관련 내용을 인지하고 있었다"며 "과거 과학기술보좌관으로 일해본 경험을 중시해 박 본부장을 임명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