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급전지시' 논란 가열…"전력대란" vs "오해" 08-08 22:17


[앵커]

그동안 정부는 탈원전을 해도 전력수급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보였는데요.

올해 이례적으로 두 차례나 기업들에게 전기 사용을 줄이라는 '급전 지시'를 내린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전력 예비율에 문제가 없다고 공언했던 만큼 논란도 커지고 있습니다.

한지이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는 지난 6월 고리 1호기를 영구 정지하면서 탈원전을 선언한 후 전력수급 문제나 전기요금 폭등은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습니다.

<백운규 /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탈원전을 하면 전력대란이나 전기요금 폭탄이 발생한다는 내용입니다. 이러한 부정확한 주장들이 탈원전 정책에 대한 오해를 낳고…"


하지만 연이은 폭염에 전력 공급 예비율이 12%대까지 낮아지자, 정부는 지난달 두 차례나 기업들에게 전기 사용을 줄이라는 '급전 지시'를 내린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에 대해 정부는 전력 부하 감축 필요성이 증가하는 등 절차에 따라 공장 가동을 잠시 멈추게 한 것이었을 뿐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이처럼 정부가 기업들의 전기 사용량까지 통제하고 나선 것은 탈원전 정책 추진 명분을 위해 무리수를 둔 것이 아니냐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정부가 추진하는 신재생에너지 확대가 원전의 대체 에너지원으로서의 역할을 할 수 있느냐는 겁니다.

<서균렬 / 서울대학교 원자핵공학과 교수> "(신재생에너지는) 전지가 되기 전까지는 급할 때 쓸 수가 없단 말이에요. 우리는 기본적으로 땅이 없기 때문에 바다에 짓거나 이런 것 밖에 할 수 없는데 현재로서는 어려운 기술이에요. 아직은 한계가 있죠."

정부가 원전 없이 전력 수급을 감당하기 위해선 '안전판' 역할을 할 대안 마련이 시급해보입니다.


연합뉴스TV 한지이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