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강경화 "북한 고립 실감…대부분 아세안국가 양자회담 거절" 08-08 13:13


[앵커]

아세안지역안보포럼 참석차 필리핀을 방문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북한의 외교적 고립을 실감했다고 밝혔습니다.

대부분 아세안국가 외교장관들이 북한과 양자회담을 거부할 정도였다는데요.

필리핀에서 이봉석 기자입니다.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이곳 필리핀 마닐라에서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마닐라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 ARF를 비롯해 아세안 관련 연쇄 외교장관회의의 성과를 설명하는 자리였는데요.

강 장관은 특히 북한의 고립이 ARF를 계기로 심화됐음을 느낄 수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대표적인 사례가 행사 전에 북한이 많은 나라와 양자회담을 요청했는데 아세안 국가 대부분이 거부했다는 것입니다.

북한과의 양자회담에 호응할 경우 새로운 안보리 제재의 의미가 희석될 것을 우려한 것으로 보입니다.

또 지난 일요일에는 아세안 외교장관들이 별도의 성명을 통해 북한의 잇단 도발에 우려를 나타내기도 했습니다.

무엇보다 이번 행사에서 북핵 문제는 남중국해 등 다른 이슈들에 비해 압도적인 이슈였다고 강 장관은 설명했습니다.

강 장관은 한미일 3자회담과 한미 양자회담을 통해 대북 제재 공조를 다지고 우리 정부의 '베를린 구상' 등을 설명한 점을 성과로 꼽았습니다.

이를 통해 북한이 고립된 외교적 입지를 절감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강 장관은 말했습니다.

우리 정부는 ARF 의장성명에도 북핵문제와 관련해 우리가 제안한 문구를 넣고 새 안보리 제재의 충실한 이행 의지가 담기도록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ARF 참가국들의 치열한 외교전의 성과가 담기는 의장성명은 이르면 오늘 또는 며칠 뒤 나올 예정입니다.

강 장관은 또 아세안국가들과 진지하게 협의하는 기회가 있었다면서 아세안 국가와 협력 강화는 선택이 아니라 필수라고 강조했습니다.

필리핀 마닐라에서 연합뉴스TV 이봉석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