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정치권 '코리아패싱' 논란속 핵무장론도 급부상 08-05 18:02


[앵커]


한반도 문제에서 한국이 배제되는 이른바 코리아 패싱을 둘러싼 정치권 논란이 더욱 가열되고 있습니다.

특히 자유한국당은 전술핵재배치를 사실상 당론으로 채택하고 나서 또다른 차원의 논란이 예상됩니다.

임광빈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여름 휴가를 마치고 복귀했지만 외교안보정책 기조를 수정하라는 야당의 공세는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습니다.

북핵위협이 사실상 레드라인을 넘어선 상태인데도, 정부가 대화-제재 병행과 사드에 대한 모호한 태도로 미국과 엇박자를 내고 있다는 것입니다.

<박주선 /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문재인 정부가) 오락가락 외교를 해서 코리아 패싱을 자초한 게 아닌가…"


여당은 이미 한미 양국이 대북 문제와 관련해 충분히 교감하고 있다며 코리아 패싱 우려를 일축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최근 한미일 외교안보 최고 책임자가 대북 관련 화상회의를 한 점을 부각하며 지나친 정쟁을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야권 내에서는 전술핵 재배치 목소리도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강효상 대변인은 논평에서 "이젠 한반도 비핵화가 불가능하다는 현실을 직시해야한다"며 "안보를 수호할 유일한 길은 전술핵 재배치 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지난 1991년, 한반도 비핵화 선언 이후 철수했던 미국의 전술핵을 다시 들여와 북한과의 핵 균형을 이뤄야 한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여당 등은 전술핵재배치는 오히려 한미동맹을 깨는 것으로 미국도 반대한다며 부정적 입장이어서 정치권의 외교안보공방은 또다른 차원으로 확대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임광빈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