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너울성 파도에 휩쓸린 10대…생존수영으로 구조 08-05 16:45


지난 3일 저녁 6시 40분쯤 인천 대청도의 해수욕장에서 수영하던 13살 김 모 군이 너울성 파도에 휩쓸렸습니다.


김 군은 2m가 넘는 파도로 순식간에 800m 떨어진 해상으로 떠내려갔지만 사고 발생 약 20분 만에 해경의 도움으로 무사히 구조됐습니다.


해경은 구조 당시 김 군이 물을 많이 먹긴 했지만, 팔다리를 벌리고 하늘을 향해 몸을 바다에 띄우는 생존 수영으로 버텨 건강에는 이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