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첫 단추 못꿴 KAI 수사…가시밭길 예고 08-05 15:52


[앵커]


한국항공우주산업, KAI의 경영비리를 수사해온 검찰이 수사 초기부터 암초를 만났습니다.

경영비리를 캘 매개로 꼽혔던 전직 임원의 구속영장이 기각되면서 수사행보에도 차질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정호윤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윤 모 전 KAI 본부장이 부장급 부하직원으로부터 3억원을 차명계좌로 받아챙겼다고 봤습니다.

그러면서 이 돈은 편의를 봐준 KAI의 협력업체에서 나온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윤 모 씨 / KAI 전 본부장> "(부하 직원한테 3억원 받은 혐의 인정하십니까?) 인정하지 않습니다. (어떤 약속 받고 쓰신 겁니까?) …"

1년 넘게 진행되고 있는 KAI 경영비리 수사와 관련해 구속영장이 청구된 건 윤 씨가 처음으로, 검찰은 윤 씨를 통해 KAI와 협력업체간 부당거래의 단초를 찾고, 비자금 조성 의혹까지 들여다볼 계획이었습니다.

하지만 구속영장 기각으로 검찰로서는 경영비리 의혹 입증이라는 교두보의 첫 조각부터 틀어지게 됐습니다.

경영진의 비자금 조성 의혹의 '키맨'으로 알려진 손승범 전 차장의 행적이 묘연한 것도 걸림돌입니다.

공개수배하고 경찰까지 동원했지만, 보름이 되도록 손씨의 흔적은 찾지 못한 상태입니다.

검찰은 KAI의 천억 원대 분식 등 회계조작 정황도 포착했다고 밝혔지만, KAI측은 사실이 아니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감사원의 감사결과에도 늑장수사에 착수했다는 여론마저 좀처럼 식지 않으면서 검찰은 적잖이 당혹스러운 표정입니다.

검찰은 법원의 기각 사유를 검토한 뒤 추가 조사를 거쳐 윤 씨의 영장 재청구 여부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연합뉴스TV 정호윤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