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날씨] 폭염 절정…35도 안팎 가마솥 더위 08-05 14:39


[앵커]

폭염이 오늘 더 강해졌습니다.

폭염특보가 확대·강화된 가운데, 전국에서 35도 안팎의 찜통더위가 이어지겠습니다.

온열질환에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자세한 날씨, 기상캐스터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주정경 캐스터.

[캐스터]

네. 더워도 너무 덥습니다.

오늘 같은날 정말 물에 발이라도 담그고 싶다는 생각 안드시나요.

제가 나와있는 성북구 문화 바캉스는 초등학교 안에 워터파크가 개장되어져 있어서요.

아이들이 즐거운 시간 보내고 있는 모습입니다.

지금 이 시각 서울의 기온이 아주 큰폭으로 오르고 있습니다.

벌써 34.5도까지 올랐고요.

경주가 32.5도, 대구 35도를 가르키고 있습니다.

앞으로 낮 최고 기온 조금더 오르면서 전국적으로 푹푹 찌는 더위가 이어지겠고요.

동풍과 태풍의 간접영향을 받는 속초와 동해는 29도에 머물겠습니다.

오늘 전국 하늘에 구름만 가끔 지나겠지만, 내륙과 제주도는 오후 한 때 소나기가 오겠습니다.

한편, 태풍 노루는 일요일인 내일 밤 일본 규슈로 상륙할 것으로 보입니다.

우리나라는 직접영향권에 들지 않겠지만, 제주와 남해안은 내일 오후부터 바람이 강하게 불 것으로 보입니다.

휴일인 내일은 북쪽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중부지방으로 비가 오겠고, 남부내륙과 제주는 소나기만 지나면서 폭염이 계속되겠습니다.

휴가철도 막바지에 다다르고 있습니다.

주말 이용해서 휴식 취하고 계신분들 많을텐데요.

이렇게 도심속에서도 시원하게 바캉스를 즐길수 있는 곳이 마련되어 있으니까요.

집주변 찾아보시고 시원한 주말 보내시기를 바랍니다.

지금까지 성북구 숭덕초등학교에서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주정경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