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다시 국정원 마주한 윤석열…수사 범위 어디까지 08-04 21:06

[뉴스리뷰]

[앵커]

검찰은 국정원이 2012년 대선을 앞두고 광범위한 여론조작을 벌인 것과 관련해 조만간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할 전망입니다.

과거 관련 수사를 밀어붙이다 좌천성 인사를 당했던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또다시 사건을 진두지휘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재동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013년 검찰은 국정원 직원들이 대선을 앞두고 인터넷 사이트 수십곳에 2천여건에 가까운 정치 관련 글을 올린 것을 확인했습니다.

그런데 국정원 적폐청산 TF가 이 같은 '댓글 부대'가 30개까지 운영됐다는 사실을 확인하면서 국정원의 온라인 여론 조작의 규모가 검찰이 밝혀낸 것보다 더욱 광범위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옵니다.

국정원이 향후 관련 내용을 검찰에 고발 또는 수사 의뢰할 것으로 보이는 만큼 검찰은 조만간 본격 수사에 나설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 경우 현재 파기환송심 선고를 앞둔 원세훈 전 원장의 범죄 혐의가 추가될 수 있음은 물론이고, 당시 검찰의 법망을 피했던 국정원 직원들이 대거 수사를 받을 가능성도 점쳐집니다.

나아가 이명박 전 대통령을 비롯해 당시 청와대 관계자 등 이른바 '윗선'으로 수사가 뻗어날 가능성도 있습니다.

검찰은 일단 국정원에서 수사 의뢰 등을 하게 되면 사건을 검토할 것이라는 원칙적인 입장만을 밝혔습니다.

하지만 2013년 관련 수사를 맡다 지휘부와 갈등을 빚고 좌천된 윤석열 당시 특수1부장이 현재 서울중앙지검장을 맡고 있는 만큼, 검찰이 수사에 나설 경우 특수부와 공안부 최정예 인력으로 TF를 꾸려 국정원을 향한 전례 없는 수사를 벌일 것이란 관측이 나옵니다.

연합뉴스TV 이재동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