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대규모 '댓글부대' 확인 발표에 "MB 수사하라" vs "정치보복" 08-04 17:26


[앵커]

국정원 적폐청산TF가 지난 2012년 대선때 민간인으로 구성된 여론조작팀이 있었다고 발표하자 정치권은 뜨겁게 반응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댓글 조작사건 몸통이라며 공격했고,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정치보복이라고 반발했습니다.

팽재용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국정원 자체조사결과를 통해 보수 정권의 불법행위가 드러났다며 공세를 펼쳤습니다.

<강훈식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국정원이 '정권의 시녀'로 활약한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국민 세금으로 민의를 왜곡하는 '반(反) 국민·반(反) 국가' 활동을 벌인 것입니다."

국민의당도 이명박 전 대통령이 댓글 조작 사건의 몸통이라며 법적 책임까지 거론했습니다.

<김유정 / 국민의당 대변인> "용서할 수 없는 위법행위는 그에 상응하는 대가를 꼭 치러야 한다는 것을 강조합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국정원이 안보 불안부터 해소해야 한다며 과거 정권 파헤치기로 국정원을 정치화 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용기 /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대변인> "국정원이 본연의 역할은 제대로 수행하지 못하면서 정치 보복 쇼에 개입하는 국정원의 정치화는 안 될 일입니다."

바른정당은 검찰의 수사와 재판을 통해서 실체적 진실이 가려질 것이라며 국정원의 발표가 정치적 보복으로 비화될 우려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전지명 / 바른정당 대변인> "새로운 시대를 맞이한 문재인 정부에게 정치보복이라는 '구시대적 유산'이 잘 어울리지 않을 것입니다."

국정원 적폐청산TF의 조사결과가 검찰 수사로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칼 끝이 어디로 향하게 될 지 정치권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팽재용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