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뒷돈 상납' KAI 전 임원 구속여부 오늘 밤 결정 08-04 12:23


서울중앙지법은 부하 직원을 통해 협력업체에서 뒷돈을 받은 혐의를 받는 한국항공우주산업, KAI 전직 임원 윤 모 씨의 구속 여부를 이르면 오늘밤 늦게 결정합니다.

윤 씨는 협력업체로부터 납품 편의를 제공하는 등의 대가로 부하 직원인 이 모 씨로부터 두 차례에 걸쳐 모두 3억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오늘 오전 법원의 구속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한 윤 씨는 자신의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인정하지 않는다"고 답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