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중국-인도 국경분쟁…무력과시ㆍ여론전ㆍ협상 3중 트랙 08-04 09:58


[앵커]

중국과 인도의 국경분쟁이 장기화되고 있습니다.

히말라야 고지에서 벌어지고 있는 무장병력 대치에 중국과 인도 모두 연일 물러서지 않겠다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양국의 대치는 무력과시와 국제여론전, 물밑 협상 등 3중 트랙으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상하이에서 정주호 특파원입니다.

[기자]

중국과 인도의 무장병력이 40일 넘게 대치 중인 히말라야 도카라 지역.

중국, 인도, 부탄 3국의 국경선이 만나는 이 지역에서 중국군의 도로건설로 촉발된 병력 배치가 55년만의 최장 대치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인도군 병력의 도카라 진입을 '중국 영토를 침입한 행위'로 규정하고 필요한 조치를 취하겠다며 한치 양보없이 강경하게 맞서고 있습니다.

국경선에서 대치중인 현장 사진도 공개하며 국제 여론전도 벌이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히말라야 상공에서 양국군 전투기가 충돌할뻔한 일촉즉발 상황도 있었습니다.

중국 전투기가 비행 도중 인도측의 수호이 전투기로부터 미사일 발사 직전 태세인 레이더 빔 조사를 받자 이를 역으로 조준해 인도 전투기를 쫓아냈다는 것입니다.

중국은 인도와의 표면적인 강성 대치 속에서도 물밑에서 대화를 이어가는 강온 양면 전략을 구사하고 있습니다.

내달중 샤먼에서 브릭스 정상회의가 열리면 시진핑 주석과 나렌드라 모디 총리도 만나게 될 예정이기 때문입니다.

중국 외교부는 자국이 최대한의 선의를 갖고 고도로 자제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인도에서도 이번 국경대치 역할을 부탄군에 양도하는 조건으로 자국 병력을 철수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상하이에서 연합뉴스 정주호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