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커지는 신고리 5·6호기 갈등…정부는 공론화 속도 07-09 20:20

[뉴스리뷰]

[앵커]

탈원전정책에 시동을 건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 여부 문제가 복잡하게 돌아가고 있습니다.

환경과 안전이 우선이라는 쪽과 전력수요와 비용부터 생각해야 한다는 쪽이 맞서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신고리 5·6호기를 짓던 건설사들이 절차상 문제가 있다며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김종성 기자입니다.

[기자]

신고리 5·6호기 건설 일시 중단 요청을 받은 시공사들이 한국수력원자력에 이의를 제기했습니다.

삼성물산 등이 제기한 이의는 공사중단 요청 근거가 명확하지 않고 공기지연에 따른 비용의 보상방안이 없다는 것입니다.

입지지역 주민들과 학계도 논란이 한창입니다.

안전과 건강에 대한 잠재적 재앙을 막자는 건설중단 찬성 측과 건설 중단시 전력수급, 금전손실, 고용감소를 내세우는 반대 측이 대치하고 있는 것입니다.

정치권의 기싸움도 팽팽합니다.

여당은 후쿠시마 원전사고와 경주 지진으로 건설 일시중단과 공론화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됐음을 강조합니다.

<김태년 /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신고리 5·6호기 건설 잠정중단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걸린 중요한 사안이기에 국민들과 함께 논의하고 결정하겠다는 것입니다."

반면 야당은 공론에 부친 뒤 시민배심원단이 결정하는 것 자체가 부적절하다고 주장합니다.

<이채익 / 자유한국당 의원> "에너지 백년대계를 3개월 동안의 공론화 과정을 통해 배심원단의 결정에 맡기겠다고 하는 것은 전무후무한 졸속 행정의 표본입니다."

갈등이 확산하자 정부는 신고리 5·6호기 건설중단 여부를 결정할 공론화 위원회를 신속히 꾸려 여론수렴에 나설 방침입니다.

분야별 전문가 9명으로 구성될 위원회가 석 달 간 여론수렴을 거쳐 시민배심원단 구성과 의사결정방식을 결정하면 신고리 5·6호기의 운명은 이르면 10월말 결정됩니다.

연합뉴스TV 김종성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