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위안부 합의' 검증에 민간 전문가 참여…인선 곧 착수 07-09 20:17

[뉴스리뷰]

[앵커]

외교부가 한·일 위안부 합의 전반을 검증하는 태스크포스 구성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민간 전문가도 포함시킨다는 내부 방침을 토대로 인선 작업에도 곧 착수하기로 했는데요.

김혜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외교부가 한·일 위안부 합의 전반을 검증하는 태스크포스에 민간 전문가를 참여시키기로 했습니다.

검증 과정의 객관성을 갖추고 결과의 신빙성을 높이기 위한 차원입니다.

외교부는 이같은 내부 방침을 세우고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귀국하는 대로 인선 작업에 착수하기로 했습니다.

TF가 구성되면 위안부 협상이 2015년 말에 급진전된 경위와 합의문에 '최종적ㆍ불가역적 해결'이라고 쓰이게 된 과정 등을 집중 점검할 계획입니다.

앞서 강경화 장관도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이같은 합의에 대한 문제인식을 드러낸 바 있습니다.

<강경화 / 외교부 장관> "불가역ㆍ최종적 합의라는 데 대해서는 이것은 군사적인 합의에서나 나올 수 있는 그런 이야기라고 생각합니다."

TF의 검증 결과는 정부의 합의 재검토 여부에 중요한 참고 자료로 활용될 전망입니다.

일각에서는 재협상의 근거로 작용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지만 현실은 녹록치 않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G20 정상회의 계기로 열린 첫 양자회담에서 양국 간 명확한 입장차를 재확인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국민 다수가 위안부 합의를 수용하지 못하는 현실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했지만 아베 총리는 합의 이행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연합뉴스TV 김혜영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