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국민의당 "秋, 수사 가이드라인 제시"…민주 "셀프조사 의구심" 07-09 19:12


[앵커]

검찰이 이준서 전 최고위원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한데 대해 국민의당은 "'단독범행'이라는 당내 진상조사단의 조사결과와 영장 내용이 다르지 않다"면서 "영장 청구는 충성 수사"라고 비판했습니다.

반면 민주당은 "국민의당의 셀프조사에 대한 의구심이 더 커졌다"고 주장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강은나래 기자.

[기자]

네. 국민의당 지도부가 오늘 오후 1시간 반 정도 국회에서 비공개 긴급대책회의를 갖고 이준서 전 최고위원에 대한 검찰의 사전구속영장 청구와 관련한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회의 직후 가진 브리핑에서 김유정 대변인은 "영장 내용을 보면 제보조작 사건이 이유미 단독 범행으로 확인됐고 이준서 전 최고위원은 사전에 공모하거나 조작을 지시한 사실이 없다는 점이 더욱 명확해졌다"면서 "국민의당 진상조사단의 조사결과와 사실관계가 다르지 않다는 것이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검찰이 이준서 전 최고위원에 대한 압수수색으로 이미 관련자료 일체를 확보했고 네 번이나 검찰에 출석해 매번 10시간 넘게 성실히 조사에 응한 상황에서 구속 영장 청구는 부당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자체 조사에서 당원 이유미 씨의 단독 범행으로 결론 내렸던 국민의당은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의 '머리 자르기' 발언이 검찰의 수사에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는 의구심을 제기했습니다.

김유정 대변인은 "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미필적 고의' 운운하며 검찰 수사를 압박한 것이 이번 구속영장 청구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과잉, 충성 수사란 지적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도 지적했습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논평을 통해 검찰의 영장 청구로 "국민의당의 '셀프조사' 결과에 대한 의구심은 더욱 커질 수밖에 없다"면서 "민주주의 파괴를 시도한 엄청난 범죄에 국민은 경악하고 책임 있는 인사들의 입장을 요구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정의당도 "자체 조사와는 상반되는 결과에 대해 국민의당이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며 비판에 가세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