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국민의당, 이준서 영장청구에 '당혹'…긴급 대책회의 소집 07-09 13:19


[앵커]

검찰이 이준서 전 최고위원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는 소식에 국민의당은 긴급 대책회의를 소집하는 등 대책 마련에 돌입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강은나래 기자.

[기자]

네. 자체 조사에서 당원 이유미 씨의 단독 범행으로 결론 내렸던 국민의당은 검찰이 오늘 오전 이준서 전 최고위원과 당원 이유미 씨의 남동생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하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입니다.

당 지도부는 오늘 오후 3시 긴급회의를 열어 구체적인 대응책을 논의할 방침입니다.

국민의당은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의 '머리 자르기' 발언이 검찰의 수사에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는 의구심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미필적 고의'에 대한 형사 책임을 거론한 뒤 곧바로 검찰이 이준서 전 최고위원에 대해 영장을 청구했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이 전 최고위원을 4번이나 소환 조사했지만 구체적 물증도 제시하지 못한 검찰이 사전 영장을 청구한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평가했습니다.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도 "검찰의 영장 청구는 납득하기 어렵다"면서 "추 대표가 아무런 증거도 없이 우리 당 전체를 조직 범죄 집단으로 몰아붙였고 수사의 가이드라인을 정해서 검찰을 압박해 국민의당 죽이기를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고위 관계자는 "책임전가를 하기보다 민주주의를 유린한 것에 대해 석고대죄해야 한다"면서 "이제는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선 후보와 박지원 당시 선거대책위원장이 국민 앞에서 입장을 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정의당도 논평에서 "이유미 씨의 단독범행이라는 자체조사와는 상반되는 결과에 대해 국민의당이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앵커]

민주당 추 대표와 대립해 국회 일정을 보이콧 해온 국민의당이 복귀하기는 더 어려워진 상황이 됐군요.

[기자]

네.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의원장을 맡고 있는 국회 예결위는 내일 추경안 상정을 위한 전체회의를 소집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국민의당 야3당이 회의에 불참할 가능성이 커서 정상적인 심사가 가능할지 미지수입니다.

관건은 문재인 대통령이 송영무ㆍ조대엽 장관 후보자 임명을 강행할지 여부입니다.

내일이 인사청문 보고서 2차 재송부 시한입니다.

현재 야권은 청와대가 임명을 강행할 경우 국회 보이콧을 계속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추경안이 결국 예결위 문턱을 넘지 못하면 정 의장이 본회의에 직권상정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요건이 까다롭고 전례도 없어 실현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관측이 지배적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