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조대엽, 사외이사 겸직 이어 증여세 누락 논란 06-30 17:33


[앵커]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는 사외이사 겸직 문제가 쟁점이 됐습니다.

야당 의원들은 조 후보자가 사외이사를 겸직하고 영리활동을 했다고 주장했는데요.

인감까지 넘겨준 상황에서 사외이사 등재를 몰랐다는 해명은 거짓이라고 공세를 펼쳤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김혜영 기자.

[기자]

네, 조 후보자의 청문회에서는 '사외이사 겸직 영리활동' 의혹을 두고 야당 의원들의 집중 추궁이 이어졌습니다.

일단 조 후보자는 교수 재직 시절인, 2012년 한국여론방송 사외이사로 등재됐고요.

2014년에는 한국여론방송 모회사인 리서치21 사외이사로도 이름을 올렸습니다.

이를 두고, 현직 교수가 사기업의 발기인으로 참여하고 주식을 보유해 사립학교법을 위반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조 후보자는 이렇게 해명했습니다.

자신의 인감을 자신의 제자였던 한국여론방송의 대표 진영선씨에게 맡기긴 했지만, 자신은 사외이사 등재 사실을 최근에야 알았고, 또 자신이 법적으로 소유한 주식 2만 5천 주도 모르고 있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야당 의원들은 한목소리로 김 후보자의 해명이 전혀 설득력이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국민의당 김삼화 의원은 "후보자가 사외이사에 취임하면서 여러 번 인감증명을 발급해줬다"고 했고, 정의당 이정미 의원은 "부모, 자식이라도 인감을 그렇게 주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한국당 임이자 의원도 '사외이사 등재를 미리 알았다는 증빙자료가 나오면 사퇴하겠느냐'고 몰아세웠지만, 조 후보자는 침묵했습니다.

국민의당 이상돈 의원은 조 후보자가 2012년, 한국여론방송에 사외이사로 등재됐음을 몰랐을 리가 없다는 취지에서 그 근거 자료로 회사소개서에 올라온 상세한 이력을 제시했습니다.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은 조 후보자를 가장납입죄로 상임위 차원에서 검찰에 고발할 것을 제안했고, 또 조 후보자가 증여세 1억 5천만 원을 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앞서 조 후보자는 "음주운전과 관련해서는 뼈아픈 반성과 성찰의 시간을 보냈다"고하면서 거듭 죄송하다고 사과했습니다.

노동분야의 전문성이 부족하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고려대학교 노동대학원의 주임교수, 그리고 원장직을 역임하는 동안 노동학에 대한 관심을 높여왔다는 취지로 적극 해명했습니다.

[앵커]

이번에는 김상곤 교육부장관 후보자의 청문회 내용을 살펴보겠습니다.

오늘이 이틀째 이어진 청문회였는데, 논문표절과 이념 편향성 논란, 오늘도 공방이 이어졌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그 두 가지 논란을 두고, 야당 의원들은 자격 미달이라며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여당 의원들은 야당 의원들이 자질 검증보다 정치 공세로 일관하고 있다면서 엄호에 나섰는데요.

자유한국당 이종배 의원은 김 후보자의 한 논문을 제시하면서 "4쪽부터 6쪽까지 통째로 일본 논문을 베꼈다"면서 "이렇게 위증을 하면서 교육부 수장을 하겠느냐"고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의원은 "서울대연구진실성위원회에서 예비조사를 한다고 했고, 김 후보자도 책임을 지겠다고 했으니 이 공방은 마무리해도 되지 않겠느냐"고 중재를 시도하기도 했습니다.

한국당 나경원 의원은 김 후보자가 천안함 사태에 대해 폭침이라고 답을 하지 않고, '정부 판단을 존중한다'고 언급했다면서 이념 공세를 이어갔는데요.

이에 김 후보자는 '천안함 폭침'을 언급하며 해명했고, 또 민주당 전재수 의원도 야당이 어제부터 사회주의자라고 옥죄고 있다며 엄호에 나섰습니다.

야당 의원들은 김 후보자의 자료제출이 미흡하다며 청문시간을 연장해야 한다고 격렬히 항의했습니다.

이런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 1박2일간의 청문회가 마무리됐는데요.

교문위는 다음달 3일 전체회의를 열고 청문보고서 채택을 시도할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