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진보교육감들도 '외고ㆍ자사고 폐지' 입장차 드러내 06-30 11:38


[앵커]

외고와 자사고 폐지를 공약으로 내세운 정부의 출범 이후 서울시교육청이 처음으로 자사고 등 4곳을 재지정했습니다.

기존 폐지 방침에서 한발 물러난 건데요.

이른바 진보교육감들도 폐지론에 입장차이를 보여 논란이 끊이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김경인 기자입니다.

[기자]

<현장음> "자사고 폐지 당장 철회하라!"

정부의 외고와 자사고 폐지 방침에 대한 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정부가 폐지 방침을 세운 이후 처음으로 평가를 진행한 서울시교육청은 외고와 자사고 4곳을 모두 재지정했습니다.

기존 평가방식으로는 폐지에 한계가 있다는 이유입니다.

이런 가운데 진보 성향의 교육감들 사이에서도 자사고 폐지에 대한 의견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장휘국 / 광주시교육감> "외고나 자사고는 궁극적으로 폐지하는 것이 옳다. 그리고 모든 학교가 동등한 기회를 가지고 교육할 수 있도록 학생들을 모집하고 교육해나가는 것이 바람직스럽다."

학생 선발에 특혜가 주어지고, 비싼 등록금 등으로 학부모들의 부담이 늘어난다는 게 폐지를 주장하는 이유입니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도 외고나 자사고 때문에 중학교의 사교육 문제가 상당히 심각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반면 다른 목소리를 내는 진보교육감도 있습니다.

<장만채 / 전남도교육감> "설립 목적이나 학교 운영에서 문제가 되지 않는데, 그걸 인위적(폐지)으로 한다는 것은 또 다른 문제를 야기합니다."

고교 평준화에는 공감하지만, 대안이 없는 일방적인 폐지에는 동의하지 못한다는 것입니다.

대전이나 강원 교육감은 학부모, 교육계, 전문가 등의 의견을 종합해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연합뉴스TV 김경인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