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용산 남영역 주변, 서울서 부유먼지 가장 많아" 06-28 11:18


환경단체 녹색연합은 지난달 14일부터 사흘간 서울 시내 106개 지점의 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한 결과, 남영역 주변의 총부유먼지 평균 농도가 세제곱미터 당 365 마이크로그램(㎍)으로 조사대상 지점 중 가장 높았다고 밝혔습니다.


녹색연합은 총부유먼지의 60~70%가 미세먼지라는 대기환경 연구 결과를 인용해 "총먼지 농도가 높을수록 미세먼지 농도가 높다는 것을 예측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호흡기에 영향을 미치고 산성비를 일으키는 이산화질소 농도가 세계보건기구 권고기준을 넘는 곳도 18곳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